갑수블로그

name 국화
home http://cafe.daum.net/rain52
subject 초 겨울




새로운 한주, 아침 공기가 차갑네요
엇그제 봄인가 했더니 입동지나 벌써 초겨울~
어느 유행가 가사처럼 나를 속인 사람보다
흐르는 세월, 정말 네가 더욱 야속하구먼유.......ㅎ
그래도 남은 세월에 감사하며 오늘,
아니, 이번주에는 좋은 일이 있을거라는
기대감으로 한주를 여네요..
아우님도 건강하고 행복하게 한주 열어 가기를~~~~^^

20-11-10  
국화누나
해가 짧아지니 6시만 지나도 어두컴컴한 일상이네요.
밤낮으로 기온차가 심하니 건강관리 잘하시고요.

노년층에는 사진속에 나오는 낙엽처럼 안떨어지게 조심 또 조심하셔요.
list  write     

prev Danny Boy - Colin O' Roarty [1]
next 님이 오시는지 - 김성혜 [1]
할부지